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육/청소년/복지

교육/청소년/복지

경기도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아트성남문화(www.artsm.net)   
편집부 | 2021.01.21 18:54 |

undefined

경기도교육청
(교육감 이재정)2019년과 비교해 2020년 도내 학교폭력 목격, 피해 경험과 가해 경험률이 모두 낮아졌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학생 0.8%학교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20191차 조사 결과보다 0.9%p 줄어든 수치다. 또 전국 시·도교육청 평균 수치보다 낮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6%, 중학교 0.5%, 고등학교 0.3%20191차 조사보다 초등학교 2.0%p, 중학교 0.4%p, 고등학교 0.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에는 특히 초등학교 학교폭력 피해 경험 응답률이 20181차 결과 3.1%, 20191차 결과 3.6%인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낮아졌다.

가해 경험 응답률은 0.3%20191차 조사 때보다 0.3%p 낮아졌다.


학교폭력 가해 이유는 상대방이 먼저 괴롭혀서라는 응답이 21.6%로 가장 높았다.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라는 응답도 16.5%를 차지했다.

, 가해 경험 학생의 89.8%가 학교폭력 가해 이후 가해를 중단했다고 답했다.


학교폭력 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언어폭력 32.9%, 집단따돌림 26.8%, 사이버폭력 13.4% 순으로 신체 폭력보다 정서 폭력 비율이 높았다.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학교 안이 63.0%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학교 밖이 37.0%로 나타났다. 학교 안에서는 교실 안이 31.5% 가장 높았다.

학교폭력을 목격했다는 응답률도 20191차 조사결과 4.0%보다 2.0%p 줄어든 2.0%로 나타났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뒤 신고하거나 가해 학생을 말리는 등 긍정 행동을 했다고 응답한 학생은 63.5%, 이 가운데 36.4%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와줬다고 했고 19.0%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렸다’, 14.8%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했다고 답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학교폭력 목격, 피해 경험과 가해 경험률이 모두 낮아진 것은 코로나19로 학생들 등교 제약이 발생하면서 감소한 이유도 있겠지만, 지난해부터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해 적극 현장 지원을 해 왔고 학교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한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또 학교폭력 예방과 근절을 위해 25개 교육지원청 학생지원센터 운영, 유관 기관과 지자체 협력 강화, 학생 주도 학교폭력 예방 활동,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 운영 강화, 학교폭력 피해 학생 지원 전담 기관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 김인욱 학생생활인권과장은 학교폭력 실태조사 피해 응답률이 감소한 것은 학교현장에서 학교폭력 예방교육과 피해 학생 보호를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도교육청은 지역청·지역 센터와 협력해 교육공동체의 평화로운 학교생활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914일부터 1023일까지 도내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 학생 약 98만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벌인 것으로, 조사에는 73%72만여 명이 참여했다.


학교폭력 실태조사는 1학기 전수조사, 2학기 표본조사로 1년에 두 번 하는데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전수조사 한 차례만 진행했다.




 

Copyrights © 2012 www.artsm.net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위로